'연중 라이브' 신현준, 前 매니저 갑질 논란 "연락 안된지 6년…여전히 똑같은 친구"
    • 입력2020-07-10 21:37
    • 수정2020-07-10 21:3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신현준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 갑질 논란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전 매니저 갑질 논란 의혹에 휩싸인 배우 신현준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신현준은 “너무 충격이었다. ‘많은 분한테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친구와 연락 안 닿은 지가 6년이 됐다. 계속 연락이 안 됐다가 왜 이런 걸 이렇게 기사화시키고 나한테 연락을 하면 됐을 텐데, 사실 저도 의문이다”라며 “왜 이런 판단까지 했을까 싶다. 나를 만나면 됐을 텐데 이 방송을 보고 있다면 나한테 연락을 주고, 빨리 한 번 만났으면 좋겠다. 힘든 게 있으면 저한테 이야기해줬으면 좋겠다. 예전에도 그랬듯이 지금도 저한테는 똑같이 친구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9일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13년 넘게 신현준과 일을 하며 폭언에 시달렸고, 그의 모친까지 개인적인 심부름을 시키는 등 갑질로 인해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신현준 소속사 측은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다”고 반박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