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에 떨어진 '햄스트링 경계령'…원인은 코로나19?(영상)[아재야]
    • 입력2020-07-10 08:54
    • 수정2020-07-10 08:5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 최근 KBO리그엔 '햄스트링 경계령'이 떨어졌다.

프로야구 선수들에게 햄스트링 부상은 뗄레야 뗄 수 없는 숙명이다. 급하게 뛰거나 급하게 멈추는 일이 잦은 플레이 특성상 가장 많이 다치는 부위일 수밖에 없다. 헌데 올시즌엔 유독 그 빈도가 잦다. KIA 김선빈은 같은 부위를 벌써 두 차례나 부상했고, 내야수 류지혁도 햄스트링 부상으로 한 달째 그라운드에 서지 못하고 있다.


비단 한 구단만의 문제가 아니다. LG 박용택과 김민성, 삼성 백승민 등이 햄스트링으로 줄줄이 엔트리에서 이탈했고, 주루가 잦지 않은 투수진까지도 같은 악재로 고민이 깊은 상황이다. 두산 투수 이현승 크리스 플렉센도 부상자 중 하나였다.


구단 관계자들뿐 아니라 전문가들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무너진 루틴이 가장 큰 부상 원인이라 말했다. 그렇다면 확실한 예방책과 해결 방안은 있을까. 전문 트레이너 코치와 구단 팀 닥터의 의견을 직접 들어봤다.

younwy@sportsseoul.com


영상|조윤형기자 yoonz@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9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