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측 "전 매니저 문제 많아…지금 시점 폭로 이해 안돼"[직격인터뷰]
    • 입력2020-07-09 14:41
    • 수정2020-07-09 14: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신현준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배우 신현준의 또 다른 전(前) 매니저가 갑질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9일 신현준의 전 매니저는 스포츠서울에 “전 매니저(김모 대표)가 제기한 문제의 사실 여부나 관계에 대해서는 내가 말을 할 있는 입장은 아니다”면서도 “오히려 폭로한 그 분이 오히려 문제가 많고 떳떳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분이 오히려 남들에게 피해주고 더 많은 갑질을 했다. 그래서 신현준(형)이 도와준 적도 있는데 그러한 부분은 잊어버리고 모두 빼고 이야기 한 것 같다. 폭로 기사가 나간 후 피해를 본 분들에게 연락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매니저와 관계가 친구이고 편하게 오픈해서 이야기한 부분이 있었다. 그리고 둘 사이에는 몇년간 연락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솔직히 왜 지금 시점에 이런 폭로를 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도 함께 출연한 이관용 대표는 얼마전까지도 신현준과 함께 일을 한 사이다.

신현준의 전 매니저인 김 모 대표는 9일 한 매체를 통해 갑질 의혹을 제기했다. 1994년 인연을 맺고 일했다는 김 씨는 13년간 신현준에게 부당대우와 욕설 등의 갑질을 당했고 깊은 실망감에 죽음까지 생각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처음 2년간 60만원을 월급으로 받았으며 작품이 성공한 뒤 월급을 100만원으로 올려줬지만 6개월만에 월급을 주는 대신 작품이나 광고 등을 가져오면 해당 수익의 10분의 1을 지급하겠다고 구두 약속을 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

이 밖에도 매니저에 대한 신현준의 불만이 많아 7~8년 동안 약 매니저 20명 가까이를 교체해 줬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김씨는 신현준에게 연기 외에도 MC 활동 등을 제안했으나 그는 늘 영화에 대한 욕심을 드러내며 압박했다고 이야기했다. 뿐만 아니라 신현준의 모친으로부터 커피 심부름과 개인 세차는 물론, 공휴일에도 신현준의 모친을 교회에 데려다 주고 다시 집까지 데려오는 일까지 했다는게 김씨의 주장이다.

현재, 신현준 측은 김모 대표의 주장에 대해 ‘악의적으로 왜곡된 부분이 많다’며 공식입장을 준비 중이다.


hongsfil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