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월수입 0원 탁재훈, '연매출 180억원' 부친 화제 "난 시멘트 몰라. 피해 다녀"[SS리뷰]
    • 입력2020-07-09 10:12
    • 수정2020-07-09 11: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MBC라디오스타
MBC‘라디오스타’ 출처|MBC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방송인 탁재훈이 ‘월수입 0원’이라는 곤궁한 근황과 ‘연매출 180억원’이라는 중소기업 대표 아버지 이야기로 화제를 모았다.

8일 방송된 MBC‘라디오스타-도른자 특집’에 탁재훈, 고은아, 이은결, 빅터한이 출연한 가운데, 탁재훈이 수입이 없어 힘든 상황을 토로했다.

MC 김국진이 “탁재훈씨는 코로나19 영향을 전혀 안 받는다던데”라고 하자 “사실 코로나19 터지기 전부터 코로나19 상황처럼 (집콕) 생활을 해와서 별로 달라질 게 없다”고 답했다.

쭉 일이 없었다는 탁재훈에게 MC 이지혜가 대놓고 “지난 달에 수입이 없었다는데 맞냐”고 묻자 탁재훈은 “그걸 그렇게 대놓고 물으면 너무 가혹하지 않나”라더니 “지난 달이 몇 월이죠? 6월도 없었고, 3월도 없었고…7월엔 좀 있을 것 같다”고 답해 웃음을 줬다.

이에 ‘돌직구 질문’ 강자 이지혜가 “아버지가 부자이시지 않나. 용돈 100만원 써라. 이러시지 않냐”고 묻자 ‘탁재훈의 부자아빠’에 대한 MC들의 관심이 폭발했다.

탁재훈은 “그냥 조그마한 회사를 하시는데 내가 연예인 관두면 물려주겠다고 그런 인터뷰를 하셨더라. 뭐 요만큼을 준다고. 난 됐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아버지가 레미콘 회사를 하신다. 연매출이 180억원 정도다”라고 말해 출연진을 놀래켰다. 이에 탁재훈은 “나는 시멘트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 그냥 시멘트 차만 봤다. 그래서 예전부터 그 차만 보면 피했다. 혹시 아버지 한테 들킬까봐”라며 고개를 흔들었다.

안영미는 “그 레미콘 안에 180억원이 든 거 아니냐. 대박사건”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