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가해자로 지목된 3인 "폭행·폭언한 적 없다" 관련 혐의 부인
    • 입력2020-07-06 14:24
    • 수정2020-07-06 14: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고(故) 최숙현 선수 동료, \'감독-팀 닥터-주장 추가 가혹행위 밝혀\'
고(故)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선수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2020. 7. 6.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고(故)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폭언한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등 3인방이 국회에서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6일 국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상임위원회 긴급 현안 질의가 열렸다.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등 3명은 이 날 증인으로 참석해 폭행과 폭언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앞서 이 날 오전에는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과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2명이 감독과 선수 2명의 추가 피해를 공개했다. 감독은 “관리 감독이나 선수 폭행이 일어난 부분을 몰랐던 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드리겠다”면서도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에 대해서는 “그런 적이 없다”고 발뺌했다. 주장 장 씨도 “같이 지내온 시간이 있어 가슴이 아프다.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는 말만 반복했다. 남자 선수 C는 “안타까운 마음이 있지만 폭행한 사실이 없어 사죄드릴 게 없다”고 답해 의원들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이어진 오후 질의에서 무소속 윤상현 의원이 다시 한 번 감독에게 질의를 했다. 윤 의원은 오전에 피해자들이 폭로한 추가 피해 사례를 언급했는데, 감독은 “폭행과 폭언을 한 적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