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숙현 동료 선수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 당해…폭력·폭언 당연시"
    • 입력2020-07-06 10:29
    • 수정2020-07-06 10:4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고(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 추가 피해 밝혀
고(故)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한 동료선수들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 7. 6.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 당했다.”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6일 국회 소통관에서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가혹행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가해자들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유망주였던 고(故) 최숙현의 비극적인 선택으로 경주시청팀의 가혹행위가 알려졌다. 경주시청의 감독, 팀 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선수 2명 등이 가혹행위 가해자로 지목받았다. 이 자리에는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이 당시 상황을 직접 증언하기 위해 나섰다. 동료 선수 A는 “보복이 두려웠던 피해자로서 억울하고 외로웠던 숙현이의 진실을 밝히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감독은 숙현이와 선수들에게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으며, 주장 선수도 숙현이와 저희를 집단 따돌림 시키고 폭행과 폭언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또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복숭아를 먹고 살이 쪘다는 이유로 맞았고, 잘못했다고 싹싹 빌었다”면서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 하루를 폭언 속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고 말했다.

해당 감독은 선수들의 부모에게도 협박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 선수는 “부모님과의 회식 자리에서 감독이 아버지께 다리 밑에 가서 싸우자고 말하고 어머니한테도 협박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면서 “인센티브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국제대회에 나갈 때마다 지원금이 나오는 데도 80~100만원 가량 사비를 주장 선수 이름의 통장으로 입금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