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와 탬파베이 개막전 유력, 7월 25일 류현진 VS 최지만 빅뱅
    • 입력2020-06-30 08:35
    • 수정2020-06-30 08: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류현진 \'오늘 훈련도 잘 마쳤어\'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지난 2월 16일(한국시간) 플로리다 더니든 바비 매틱 트레이닝 센터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 참가해 훈련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더니든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코리안 빅리거의 빅뱅으로 2020 메이저리그(ML)가 문을 열 전망이다.

탬파베이 타임스의 마크 톱킨 기자는 30일(한국시간) 토론토와 탬파베이가 내달 25일 개막전에서 맞붙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팀은 탬파베이 홈구장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마주하며 탬파베이는 토론토와 시리즈 이후 필라델피아를 상대한다. 아직 2020시즌 일정 전체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개막전을 비롯한 일정이 공개되고 있다. 뉴욕 양키스의 경우 워싱턴과 개막전을 치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을 최소화하고 60경기 단축시즌이 진행됨에 따라 2020시즌은 인접한 지역 팀들끼리 맞붙는다. 60경기 중 같은 지구 팀끼리 40경기를 소화하고 인터리그로 인접한 지역 팀과 20경기를 치른다. 즉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와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와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팀들이 인터리그 경기에 임한다.

토론토의 경우 같은 지구에 속한 탬파베이와 경기를 시작으로 2020시즌의 문을 열 계획인데 지난해 토론토는 탬파에비에 상대전적 6승 13패로 고전했다. 하지만 류현진을 영입하며 선발진을 보강했고 젊은 야수진의 성장세에 따라 리그 판도를 뒤집는 팀이 될지도 모른다. 현지언론은 토론토가 60경기 체제에 따른 이변의 팀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빅리그 8년차 류현진이 예상대로 개막전에 나서게 될 경우 처음으로 탬파베이를 상대하게 된다. 지난해까지 LA 다저스에서 뛴 류현진은 인터리그를 통해 양키스, 보스턴, 볼티모어, 그리고 토론토와는 상대했으나 탬파베이와 맞붙은 적은 없었다.
[포토]힘차게 스윙하는 최지만
메이저리그 템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이 13일 오후 인천 ‘위드베이스볼 아카데미’에서 훈련 포즈를 취하고 있다. 3월 24일 미국에서 귀국한 최지만은 14일 간의 자가격리기간을 끝내고 훈련 공개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2020. 4. 13.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2018년부터 탬파베이에서 주축선수로 자리매김한 최지만은 지난해 토론토를 상대로 뛰어난 성적을 올리지는 못했다. 토론토와 맞붙은 17경기에서 타율 0.230 2홈런 5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698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지난 4월 류현진과 승부가 많아진 것에 대해 “재미있을 것이다. 또 좋은 일이다”면서도 “사실 우리는 별 상관이 없다. 다른 이와 마찬가지로 똑같은 선수와 대결로 생각할 것이다. 현진이형도 그렇게 생각할 것 같다. 그래도 동산고 동문들은 좋아할 것 같다”고 담담히 말한 바 있다. 최지만과 류현진은 아직 한 번도 빅리그에서 맞대결을 벌이지 않았다. 올해는 개막전부터 코리안 빅리거 빅뱅을 예고하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