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훈련 떠올린 손흥민 "처음엔 아무도 내게 말 안 걸더라"
    • 입력2020-06-04 08:38
    • 수정2020-06-04 08:3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96678925_3097138507012651_4390587462875873280_n
출처 | 대한민국 해병대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처음엔 아무도 내게 말을 걸어주지 않더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재개를 앞두고 팀 훈련에 복귀한 손흥민(28·토트넘)이 최근 해병대에서 소화한 기초군사훈련을 더듬으며 웃었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토트넘 구단 스퍼스TV를 통해 “아주 좋은 경험이었다. 3주간 힘들었지만 즐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금메달 일원으로 뛰며 병역 특례 혜택을 받은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EPL이 멈춰선 사이 기초군사훈련을 소화했다. 지난 4월20일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에 있는 해병 제9여단 훈련소에 입소해 3주간 군사훈련을 받았다. 훈련 기간 ‘사격 10발 명중’을 달성하는 등 퇴소식에서 수료 성적 1위를 기록하며 필승상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월드스타 손흥민과 3주간 동고동락하며 훈련장과 생활관에서 지낸 다른 훈련병 동기에게도 진한 추억이 됐다. 손흥민은 “입소 첫날엔 (동기들과) 다소 어색했다. 처음엔 내가 아무도 말을 걸지 않더라. 하지만 금세 친해졌고 농담도 주고받는 사이가 됐다”며 “10명 가까이 함께 했고 서로 도우며 지냈다”고 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