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자리가 바뀜"…민한나, 증량 후 더 아찔해진 볼륨 [★SNS]
    • 입력2020-06-03 08:18
    • 수정2020-06-03 08:1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레이싱모델 민한나가 한가로운 일상을 공개했다.


민한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뚱냥이를 놀릴 때가 아니네. 나도 얼굴은 그대로인데 몸이 자라남. 앞자리가 바뀜. 육덕"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그는 머리에 손을 올린 채 소파에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넥라인이 파인 상의에 드러난 볼륨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체중 증량 소식과는 달리 완벽한 목선과 쇄골을 뽀매 팬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민낯임이 믿기지 않는 뽀얀 피부와 비주얼이 인상적이다.


한편, 레이싱모델로 활동 중인 민한나는 '2019 한국패션디자이너협회 최우수 모델상'을 수상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