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화장실에 몰카 설치 용의자… KBS 공채 출신 개그맨?
    • 입력2020-06-02 14:35
    • 수정2020-06-02 15:0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20042101001345800090471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서울 여의도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 적발되자 1일 경찰에 자수한 용의자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일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KBS 본사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A씨는 2018년 7월 KBS 공채 출신 프리랜서 개그맨이었다.

A씨는 몰카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던 이달 1일 새벽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경찰은 “KBS 본사 연구동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카를 설치한 A씨가 1일 새벽 경찰에 출석해 자수했다”고 밝혔다. A씨가 몰카를 설치한 건물에는 얼마전 장기 휴방에 들어간 KBS 개그프로그램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입주해 있다.

지난달 29일 KBS 소속 PD가 몰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이날은 장기 휴방에 들어가는 ‘개그콘서트’ 출연진이 마지막 연습을 위해 모인 날로 알려졌다.

2020060201000106800004341
KBS 출처|JTBC 화면 캡처

한편 조선일보는 전날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라는 제목의 보도를 했고 이에 대해 KBS는 공식 입장을 통해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이 아니었다”며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법적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강경하게 대응했다.

이같이 앞서 KBS 직원이라고 알려진 이유는 KBS 공채 개그맨 시스템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기 때문에 발생했다. KBS 공채 개그맨이 되면 1년 동안 KBS와 전속 출연 계약을 맺은 후 신인 개그맨들은 KBS 2TV ‘개그콘서트’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리고 1년 계약 만료 후 다른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거나 홀로 활동한다.

자수한 용의자 A씨도 2018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선발된 후 ‘개그콘서트’에 출연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eunja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