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우, '악의 꽃' 주연 합류…'믿보배'가 온다
    • 입력2020-05-19 10:43
    • 수정2020-05-19 10: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서현우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서현우가 tvN 새 수목극 ‘악의 꽃’에 주연으로 합류했다.

서현우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과 OCN ‘모두의 거짓말’로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스크린과 안방을 오가며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만들어온 그가 2020년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나 안방극장을 찾는다.

“14년간 사랑해 온 남편이 피도 눈물도 없는 연쇄살인마로 의심된다면?”이라는 충격 화두를 던지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t‘악의 꽃’에서 특종에 눈먼 주간지 기자 김무진으로 분하는 것. 시한폭탄과도 같은 과거를 숨긴 백희성 역의 이준기와의 차진 티키타카 호흡이 기대되고 있다.

서현우는 먼저 김무진이란 인물에 대해 “겉으로 보기에 단지 특종만을 좇는 기회주의적 기자로 보이지만, 그 안에는 늘 인간적인 갈등이 내재된 캐릭터다”라며, “특히 사건을 심각하게 파고 들다가도 상황에 따라 유머러스함을 잃지 않고, 진중함과 능청스러움을 오가는 모습이 정말 매력적이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평소 김철규 감독님의 작품들을 좋아하고 재미있게 봤다”고 운을 떼며, “‘악의 꽃’에 캐스팅됐을 때도 기뻤지만, 촬영장에서 감독님의 코멘트와 디테일을 교류하는 게 즐겁고, 무엇보다 공부가 많이 되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악의 꽃’이라는 독특한 제목처럼, 극중 인물들이 겪게 되는 심리와 사건들이 시시각각 예측할 수 없이 전개돼 나 또한 촬영하는 내내 흥미진진하게 임하고 있다”며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남겼다.

서현우를 비롯해,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등 기대만발 라인업, 명품 연출 김철규 감독과 탄탄한 필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유정희 작가의 의기투합 등 완벽한 ‘작감배’ 시너지를 예고한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풍경엔터테인먼트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