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최동석 "적절치 않은 처신 반성" '사회적 거리두기' 논란 공식사과
    • 입력2020-03-26 12:54
    • 수정2020-03-26 12: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최동석
KBS 뉴스9 최동석 앵커. 출처|KBS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KBS 최동석 아나운서가 최근 불거진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KBS는 26일 오전 KBS 시청자 상담실 게시판을 통해 최 아나운서의 사과를 전했다.

KBS측은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고 밝혔다.

관련 논란은 최근 최 아나운서의 아내인 프리랜서 방송인 박지윤이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에서 비롯됐다.

박지윤은 자신의 생일을 맞아 지난 주말 가족들과 함께 산행을 다녀와 사진을 올렸다. 이를 두고 한 네티즌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자는 사회분위기에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되면서 개학이 미뤄져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아이들이 지루한 ‘방콕’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 사실.

가족들끼리 근교에 바람을 쐬고 온 정도로 비난을 하는건 너무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이후 박지윤이 자신의 스토리에 “요즘 프로불편러가 왜 이렇게 많냐.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커져버렸다.

관련 논란은 KBS ‘9시 뉴스’를 진행하고 있는 최동석 아나운서에게로 옮아가 KBS 시청자 게시판에는 “최 아나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안 하냐”는 항의가 잇따랐다.

한편 박지윤 측은 26일 자신의 SNS에 “며칠 전 스토리에 올린 ‘간섭’에 관한 글은 해당 사안과 관계가 없으며 단순 악플러에게 남긴 메세지오니 오해없길 바란다”면서 “저 또 한 이 시기가 빨리 지나가기를 바라는 한 사람으로서 더 주의하며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