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배우 김현주, 연상호 감독 '지옥' 여주인공…유아인·박정민과 호흡
    • 입력2020-03-23 13:00
    • 수정2020-03-23 12: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김현주 \'단아한 블랙 패션\'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배우 김현주가 연상호 감독의 ‘지옥’에 여주인공으로 합류한다.

23일 스포츠서울 취재 결과, 김현주는 최근 ‘지옥’ 측으로부터 여주인공 역할을 캐스팅 제안을 받고 출연을 검토 중이다.

‘지옥’은 연상호 감독이 글을 쓰고 ‘송곳’ 최규석 작가가 그림을 그린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다. 어느 날 갑자기 인간들이 직면한 기적인지 저주인지 알 수 없는 초자연적 현상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앞서 ‘지옥’에는 유아인과 박정민이 주연으로 제안을 받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옥’의 제작은 레진 스튜디오가 맡는다. 레진 스튜디오는 연상호 감독이 극본을 담당한 tvN 드라마 ‘방법’의 제작사다.

연상호 감독은 최근 인터뷰를 통해 “‘지옥’은 현재 영상화 작업을 위한 초반 단계”라며 “조만간 공식적으로 작품의 제작을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 ‘지옥’을 통해 코스믹 호러 장르를 도전해보려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현주는 데뷔 초와 변함없는 비주얼, 계속해 넓어지는 연기 스펙트럼을 보이며 대중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는 배우다. 그리고 지난해 OCN 드라마 ‘왓쳐(WATCHER)’에서 범죄자 전문 변호사 한태주를 연기하며 멜로, 로맨스 뿐 아니라 장르물에서도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뽐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매 작품마다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배우 김현주가 연상호 감독 그리고 유아인, 박정민과 만나 어떤 변신을 할지 귀추가 모이고 있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