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누나'·'봄밤'→'반의반' 정해인, '멜로남신' 3연속 히트 정조준![SS스타]
    • 입력2020-03-17 06:00
    • 수정2020-03-17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정해인3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멜로남신’ 정해인이 봄바람과 함께 돌아왔다.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상엽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채수빈, 이하나, 김성규가 참석했다.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 역을 맡은 정해인은 상대역 서우 역의 채수빈과 함께 설렘 가득한 로맨스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이날 정해인은 차기작으로 ‘반의반’을 택한 이유에 대해 “이숙연 작가님 팬이었다. ‘유열의 음악앨범’을 찍을 때부터 다음 드라마는 이걸로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며 “감독님을 만나뵙고 나서 현장에서 얘기도 많이 하고 즐겁게 만들 수 있겠구나 확신이 들었다. 인공지능이라는 새로운 소재를 다루고 있어서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쏟아지는 러브콜에 대해서는 “사실 저는 잘 모르겠다. 좋게 봐주셔서 그런 것 같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이어서 이상엽 감독 역시 “이 배우들을 캐스팅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특히 (정)해인 씨에게서 나오는 날카로움이나 예민함을 살릴 수 있는 캐릭터를 해보면 좋겠다 생각했다. 또 수빈 씨는 신인 때부터 봐 왔다. 너무 좋은 배우가 돼서 좋은 감정으로 잘 해주고 있어서 고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극중에서 정해인은 순정남을 연기한다. 현재의 정해인이 있기까지 로맨스, 멜로물과 좋은 합을 보였던 정해인이기에 더욱 큰 관심이 쏠린다. 그는 앞서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밥누나)’, MBC ‘봄밤’을 통해 ‘멜로남신’으로 거듭났다. 안정적인 연기는 물론 특유의 눈빛과 부드러운 목소리까지 더해져 매 작품 인생캐릭터를 경신해왔다. 연하남에 이어 짝사랑 순정남을 맡은 정해인은 어떤 모습일까. 정해인은 “워낙 평상시에도 로맨스물을 좋아한다. 기분이 좋지 않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해인1
정해인은 ‘밥누나’ 손예진, ‘봄밤’ 한지민 등 함께하는 상대역과의 케미로도 매작품 주목 받았다.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았다. 이어서 그는 이번 상대역 채수빈에 대해서는 “극중 캐릭터로서 호흡은 아직 ‘반’이지만, 배우 채수빈과 배우 정해인의 호흡은 더할 나위 없다”며 “보고만 있어도 밝아진다. 밝고 긍정적인 사람”이라고 말했다. 채수빈도 “정해인은 따뜻한 사람이자 배려가 많고 주변 사람들 잘 챙기는 사람”이라고 화답했다.

정해인의 로맨스는 지금껏 실패가 없었다. 그런 그가 다시금 도전하는 ‘반의반’으로 3연속 히트를 쏘아올릴지 주목된다. 또 tvN은 ‘반의반’의 편성시간을 30분 앞당겨 오후 9시에 편성한다. 더욱 공격적인 전략을 시도한 것. 마지막으로 정해인은 “시청률, 흥행에 대한 부담은 전혀 없다”며 “첫방송을 앞두고는 설렘도 긴장도 반반이다. 너무 떨린다. 전력과 최선을 다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3일 첫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CJ EN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