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슈퍼 에이전트' 류현진처럼 던지고 스캇 보라스처럼 협상하라
    • 입력2020-02-19 10:57
    • 수정2020-02-19 10: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표지]01
[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류현진뿐 아니라 박찬호와 추신수의 대박 계약도 성사시킨 스캇 보라스. 메이저리그 최고의 에이전트로 불리는 스캇 보라스의 협상 능력은 대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그리고 그는 왜 다른 누구도 아닌 류현진을 선택한 것일까?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 달러(952억 원)에 계약을 체결해 온 국민을 설레게 했다. 그 계약을 성공시킨 에이전트가 바로 스캇 보라스다. 그는 협상의 귀재로 불린다. 이 책은 그의 신출귀몰한 협상 기법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풀어냈다. 사실을 기반으로 했지만 소설 방식이 가미되어 있다는 이야기다. 일종의 팩션인 셈이다. MLB 스토브리그의 숨겨진 이야기를 실감나게 드러내기 위해서 선택한 방법이다.

이 책에는 류현진과 스캇 보라스가 계약 체결 과정에서 보여준 협상 전략과 역량이 아주 잘 나타나 있다. 특히 류현진은 마운드에서 강타자를 처리하듯 연봉 협상 과정에서도 그만의 뚝심과 배짱으로 협상을 이끌어낸다. 또한 이 책에는 메이저리그 스토브리그에 관한 실상이 아주 잘 묘사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보라스의 협상 전략과 기법이 구체적으로 묘사되어 있다. 국내에서는 그에 관한 정보가 아주 제한적임에도 불구하고, 이 책에는 야구팬이라면 누구나 혹할 수 있는 풍부한 정보가 잘 드러나 있다.

한마디로 이 책은 야구선수 연봉 계약 과정을 협상 전략 관점에서 쓴 일종의 협상 기법과 경영에 관한 책이다. 작가 김진명은 추천의 글에서 “얕은 수법만을 나열한 협상 관련 서책들이 범람하는 이 시대에 류현진의 이적 뒷얘기를 담은 흥미 만점의 이 재미난 책이 의외로 협상에 임하는 마인드부터 가치관까지를 충실히 담고 있어 많은 분들께 일독을 권하고 싶다”라고 언급했다.

-저자 신호종
국민대학교 법과대학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동국대학교 대학원에서 범죄심리 전공으로 경찰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제35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검찰 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했다. 국민대학교 법무대학원 겸임교수이며 법무사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에이트리컨설팅 대표이기도 하다. 저서로는 《이솝우화에서 배우는 33역량》, 《테오 엡스타인에 게 배우는 33역량》, 《바세보에게 배우는 33역량》 등이 있다. MLB 관련 언론 기고로는 〈골리앗을 이긴 다윗의 역량〉, 〈로버츠와 코라의 리더십〉, 〈야구감독의 선택〉 등이 있다.


kenn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