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갑질'은 "오해와 억측"→학폭은 "반성"…논란은 ing[종합]
    • 입력2020-01-25 08:30
    • 수정2020-01-25 08: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하늘2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유튜버 겸 쇼핑몰 CEO 하늘이 갑질 논란에 이어 학폭 의혹에 휘말렸다. 결국 하늘은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하늘은 24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편지에서 하늘은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진다”며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에게 상처받은 분들에게 지난 과거의 상처로 저를 마주하시기 힘드실수도 있겠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며 “사과할 기회를 꼭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제 행동들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 실망하신 팬분들, 구독자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하늘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학창 시절 하늘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고 폭로해 파장을 낳았다. 해당 네티즌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창 시절 하늘에게 돈을 뺏기고 여러 차례 맞았다는 글을 게재했고, 해당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며 학교 폭력 논란이 일었다. 여기에 하늘이 과거 ‘얼짱시대6’ 출연시 이를 인정하는 영상이 퍼지며 논란이 커졌고, 결국 하늘은 자필편지로 사과의 뜻을 밝히며 자숙을 택했다.

지난 22일 하늘은 기업 후기를 익명으로 작성해 공유하는 사이트 잡플래닛에 게재된 하늘 쇼핑몰 근무 관련 리뷰가 퍼지면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전 직원은 “노예라고 생각한다”며 “본인(하늘) 스스로를 공주라고 생각하며 겉으로 보기에 멋있는 일은 본인이 해야 한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하늘은 자신의 SNS에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이다”며 “오늘은 그 어떤 날보다 힘들게 보낸 하루였다. 제가 하지 않았던 행동들이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이에 오해와 억측으로 저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가슴 아프게 해드린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갑질 의혹부터 학폭 논란까지, 계속된 논란에 하늘은 사과와 해명을 내놓고 있지만 그를 둘러싼 잡음은 수일째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하늘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