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하늘, 갑질 논란…"직원을 노예 정도로 생각해" 폭로
    • 입력2020-01-22 14:02
    • 수정2020-01-22 14: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하늘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유튜버 겸 쇼핑몰 CEO 하늘이 ‘갑질 의혹’에 휩싸였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하늘이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퇴사한 직원들이 쓴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는 기업정보 공유 사이트인 ‘잡플래닛’에 올라온 ㈜하늘하늘 관련 후기가 담겨 있었으며, 해당 글을 작성한 전 직원은 하늘이 “직원을 본인의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고 폭로했다.

전직원은 해당 회사에 대해 “(평점) 1점도 아깝고 사장 뒤치다꺼리 다 받아주는 회사. 보여주기식 회사”라며 “잘못해도 잘못한 줄도 모르고 그냥 아부 떨면 다 용서해주는 회사”라고 설명했다.

또 대표인 하늘에 대해서는 “직원은 돈만 주면 새벽이든 주말이든 자기한테 맞춰야한다고 생각하시는 사장님”이라며 “혼자만 공주, 직원은 자기 셔틀. 직원 무시하는 건 기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또다른 후기글에는 “새로 들어온 직원 기 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서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 때리는 인성은 어디서 배운 거냐“라며 대표의 갑질을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기업 정보 사이트 크레딧잡에 게재된 이 회사의 퇴사율은 90%가 넘었다. 기업 평점 역시 1점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한편 이같은 논란에 대해 하늘은 유튜브 영상 댓글을 통해 “저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하늘은 회사의 퇴사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 “저희가 제조·판매를 시작하면서 기존 자체 물류 창고에 변색 변질이 쉬운 화장품을 보관·적재하기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화장품 적재에 최적화된 3자 물류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기존 물류 직원분들이 퇴사, 이직하며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하늘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