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빈, 괴물신인부터 '믿보배'까지 2020년에도 열일 행보
    • 입력2020-01-14 09:15
    • 수정2020-01-14 09: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전여빈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전여빈의 열일 행보가 이어지고 있다.

2019년 전여빈은 그 누구보다 바쁜 한 해를 보냈다.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 ‘죄 많은 소녀’로 유수의 시상식에 이름을 올리며 수상의 기쁨을 거머쥐었고, 영화 ‘천문’과 ‘해치지 않아’를 촬영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멜로가 체질’, 영화 ‘낙원의 밤’을 촬영하며 ‘괴물신인’다운 행보를 보이며 기대를 모았다. 이는 매 작품에서 빛나는 전여빈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보는 이들의 뇌리에 깊숙이 박혔기 때문이다.

지난 2014년 CF로 시작해 크고 작은 작품에 조금씩 얼굴을 내비친 전여빈은 영화 ‘최고의 감독(‘여배우는 오늘도’ 3막)에서 등장하는 철 없는 신인 배우 이서영으로 관객을 매료시켰다. 이어 영화 ‘여자들’, ‘메리 크리스마스 미스터 모’로 필모그래피를 쌓았고 드라마 ‘구해줘’에서는 열혈기자로, ‘라이브’에서는 한정오(정유미 분)와 함께 경찰을 준비하는 친구로, 짧은 등장임에도 극의 매력을 더하며 다채로운 캐릭터를 구사 할 수 있는 배우임을 보여줬다.

이후 전여빈의 이름 세 글자를 확실하게 알리게 된 건 영화 ‘죄 많은 소녀’의 영희다. 113분을 채운 전여빈의 연기는 관객들로 하여금 다시 눈여겨보게 만들었다. 어떠한 인물도 이질감 없이 도화지에 그려 낼 거 같은 전여빈은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은정 역으로 또 한번 대중을 놀라게 했다. 가슴 한편 가지고 있을 수 밖에 없었던 극 중 은정의 아픔을 표현하는 그녀의 섬세한 결의 표현력은 보는 이들을 울게도 웃게도 만들었던 것.

이와 같이 장르를 불문하고 여러 작품에 이름을 올리며 자신을 알려 온 전여빈은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해치지 않아’에서 이 전과 다른 캐릭터로 코미디 영화에 매력을 더할 예정이다. 더불어 홍보 활동으로 생애 첫 예능에 출연해 유쾌한 웃음과 진정성 있는 인간적인 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인기를 입증 하듯 광고계 러브콜도 이어지고 있다. 영화 ‘낙원의 밤’ 속 그려질 전여빈의 모습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