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 미묘한 만남 포착…아슬아슬 텐션
    • 입력2020-01-07 09:28
    • 수정2020-01-07 09: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옥택연 이연희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과 이연희의 미묘한 만남이 포착됐다.

오는 2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극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가 아슬아슬한 텐션이 흐르는 예언가 옥택연과 강력반 형사 이연희의 경찰서 만남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을 비롯해 막강한 연기 내공을 지닌 배우들의 앙상블과 높은 몰입도를 자랑하는 대본, 그리고 디테일하고 힘 있는 연출은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신선하고 새로운 스타일의 장르 드라마 탄생을 예고한다.

‘더 게임’에서 옥택연은 상대방의 눈을 통해 그 사람의 죽음을 보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예언가 김태평 역을 맡아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발산할 예정이다. 여기에 이연희는 능력 있는 강력반 형사 서준영 역으로 또 한번의 연기 변신에 나선다. 옥택연과 이연희, 두 사람의 만남이 만들어낼 시너지는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무한 자극하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옥택연과 이연희의 경찰서 만남은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연희를 향한 옥택연의 강렬한 눈빛, 그리고 이를 의식한 듯 시선을 제대로 마주하지 못하는 그녀의 모습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유발하며 이들의 관계가 극 중에서 어떻게 그려지게 될 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옥택연와 이연희, 두 사람의 경찰서 만남은 이들의 눈빛, 표정만으로도 강렬한 시너지를 발산해 더욱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예언자인 옥택연이 어떤 이유로 경찰서에 등장하게 된 것인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특히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신비한 능력을 지닌 예언가 옥택연과 과거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한 깊은 상처를 지니고 있는 형사 이연희가 ‘더 게임’을 통해 특별하고 위험한 케미를 발산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이에 ‘더 게임’ 제작진은 “옥택연과 이연희의 연기 호흡은 훌륭하다. 서로에게 좋은 영향을 끼치고 있어 두 사람의 시너지가 어디까지일지, 제작진도 기대를 하고 있다”며 배우를 향한 전폭적인 신뢰를 드러낸 동시에 “극 중에서 두 배우가 보여주는 케미는 굉장히 특별할 것이다. 이제껏 본 적 없는 유일무이한 케미로 시청자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더 게임’은 오는 22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MBC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