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BS 연기대상' 음문석·고민시·금새록, 신인상 "겸손하게 연기하겠다"
    • 입력2019-12-31 21:40
    • 수정2019-12-31 21: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신인상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음문석, 고민시, 금새록이 신인상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는 신동엽, 장나라의 진행으로 ‘2019 S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남자 신인연기상은 ‘열혈사제’ 음문석이 수상했다. 음문석은 “처음이라 이상하다”라고 떨려하며 “이 자리에 있게 해주신 영원한 캡틴 이명우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열혈사제’ 팀께도 감사하다. 이분들과 함께해 감사하고 영광이었다. 화이 식구들과 몬스터즈 친구들에게도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늘 응원해주는 은수와 치열이 충남 온양에 있는 쌍둥이 친구들에게 고맙다. 부모님, 가족들께 20년동안 서울에 올라와서 단 한번도 제대로 뭘 해드린게 없다. 천천히 지금부터 하나씩 고생한거 보답하겠다. 지금보다 열심히 더 연기하고 최선을 다해서 겸손하게 연기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지금 이 순간 윤복희 선생님의 ‘여러분’ 가사가 생각난다. ‘내가 만약 외로울때면 누가 날 안아주지’”라며 “SBS”라고 재치있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자 신인연기상은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열혈사제’ 금새록이 받았다. 두 사람은 모두 예상치 못한듯 무대에 올랐다. 고민시는 “수상확률 제로라서 선배님들 축하드리러 왔는데 2017년도에 ‘엽기적인 그녀’에서 단역으로 데뷔하고, 한번 받는 신인상을 SBS에서 수상하니 감회가 새롭다.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시크릿 부티크’ 대본을 처음 주시면서 제안해주셨던 박형기 감독님 감사하다. 여성들이 주체가 되는 드라마를 멋지게 써주신 허선희 작가님도 감사드린다. 제작진분들과 소속사 분들께도 감사하다. 집에서 보고 있을 가족들, 더 지혜로운 배우가 되겠다”라고 전했다.

금새록은 “정말 받을지 몰랐다. ‘열혈사제’ 팀들께 감사하다. 내가 ‘열혈사제’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건 남길 오빠, 성균 오빠, 하늬 언니 등 배우분들 덕분이다. 연기를 하면서 버틸 수 있게 도와주신 대표님과 회사 식구들 너무 감사하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S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