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BS 연예대상' 김구라 "구색 맞추기는 이제 그만" 일침
    • 입력2019-12-29 08:26
    • 수정2019-12-29 08:3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구라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2019 SBS 연예대상’에 참석한 김구라가 연말 시상식에 일침을 날렸다.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 박나래, 조정식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다.

이날 대상후보에는 신동엽, 백종원, 유재석에 이어 김구라, 김병만, 서장훈, 김종국이 올랐다.

이어진 대상후보 인터뷰에서 김구라는 “저도 제가 대상후보에 오른 것이 납득이 안되는데 시청자가 납득이 될까 싶다”면서 “연예대상이 이제는 물갈이를 해야하지 않을까 싶다. 국민 프로그램이 너무 많다보니 돌려먹기 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 그래서 뺄 사람은 빼고 백종원, 유재석, 신동엽 정도로 해서 후보로 올려야 한다. 방송사에서 구색을 맞추려고 여덟 명을 넣은 것 같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김구라는 “이제 바뀔 때가 됐다”며 “시청자들도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고 할 것이다”고 말해 연예대상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S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