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산슬, 첫 콘서트 빛낸 #1인 2역 #유려함 #게스트[SS리뷰]
    • 입력2019-12-29 06:50
    • 수정2019-12-29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놀면뭐하니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유산슬이 첫 콘서트를 긴장감 속에서도 유려하게 이어갔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산슬 콘서트 ‘1집 굿바이 콘서트-인연’ 현장이 공개됐다.

유재석은 콘서트를 앞둔 며칠 전, 서울 레코딩 악단 멤버들과 노래 호흡을 맞췄다. 먼저 ‘합정역 5번출구’ 연습에 돌입한 유재석은 무대 연륜과 경력이 높은 선배들이 바라보는 가운데 노래를 한다는 점에 대해 부담을 느꼈다 ‘정차르트’ 정경천은 유재석이 주눅 들어한 모습에 “음정이 불안한 부분이 있는데, 그럴 때는 연주 소리에 귀를 기울여주면 좋겠다”라며 팁을 전수했다.

콘서트 당일, 유재석은 리허설을 하며 스태프들과 동선을 맞추거나 코러스를 체크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그 시각 로비에는 수많은 팬들이 유산슬을 만나기 위해 대기하고 있었다. 남녀노소를 불문했고 먼 지방에서 온 팬들도 있었다. 팬들에게는 모두 무언가 담긴 큰 종이백이 들려있었다. 이는 유산슬이 팬들에게 주는 선물로 비매품 앨범, 수건, 그립톡 등이 담겨 있었다. 아이돌들의 역조공 그림이 유산슬 콘서트에서도 펼쳐진 것. 팬들은 유산슬의 선물에 함박미소를 지었다.

콘서트 전 관객석에 앉은 700명의 팬들은 유산슬 곡이 흘러나오자 응원법에 맞춰 떼창을 했다. 유산슬이 콘서트 3일 전에 게시한, 응원법을 소개한 영상을 보고 연습해온 거였다. 유산슬은 응원법 촬영 당시 “저랑 맞지 않는다”라며 난감해하면서도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니까 참는다”라며 촬영에 집중했다.

놀면뭐하니

이윽고 오프닝 무대에서 유산슬은 웅장한 합주 소리에 맞춰 등장했다. ‘사랑의 재개발’에 이어 ‘합정역 5번 출구’를 소화했다. 유재석은 “신인 가수 유산슬이다. 아시다시피 콘서트는 제 의지로 연 것이 아니다. 트로트 가수로 무대에 설 줄 몰랐는데 1집 굿바이 콘서트를 열게 됐다”라며 웃었다. 이어 자신의 곡이 두 곡뿐이라 공연 중단을 알리며 무대 뒤로 나갔다. 하지만 이는 하나의 장치였고 곧 스크린에 ‘앵콜’이라는 두 글자가 뜬 후 유재석은 재등장했다.

유재석은 다음 곡에 대해 “‘사랑의 재개발’을 애타게 불러보겠다”라며 ‘사랑의 재개발’을 애절한 버전으로 재해석해 무대를 꾸몄다.

유재석은 또 의상을 갈아입고 다시 등장해 “유산슬은 떠났고 이제 유재석의 진행으로 이어가보도록 하겠다”라며 또 다른 공연의 서막을 열었다. 이때부터는 진성, 박상철, 홍진영, 김연자가 게스트로 등장해 각자의 히트곡을 열창했다. 이들은 모두 유산슬에게 도움을 준, 남다른 인연을 가진 가수들이다.

김연자는 “유재석 씨는 가수가 아닌데 노래를 너무 잘한다. 정말 멋있다”라며 팬심을 보였다. 또 전국 투어인데도 게스트로 참석한 것에 대해 “유산슬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랬다”라고 말했다.

유산슬 이름을 작명한 진성은 “유산슬을 처음 만났을 때 구강 구조나 여러 가지가 트로트와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유산슬 덕분에 트로트가 세계화됐다”라며 추켜세웠다.

프로그램 말미, 유재석은 “오늘 콘서트의 하이라이트다. 이분을 소개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벅차오른다. 바쁘고 힘드신데도 자리를 해주셨다. 대중음악의 전설, 먼저 영상으로 소개해드리겠다”라고 설명했다. 유재석이 소개한 사람은 아코디언 연주가 심성락이었다. 심성락은 하림과 무대에 등장해 합주를 예고했다. 이 공연은 다음주 ‘놀면 뭐하니?’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유재석에게 이번 콘서트는 하나의 도전이었을 덴데, 안정적인 노래 실력과 무대 매너로 성공적인 분위기를 만들었다. 긴장감을 지운 그만의 노련함이 빛났다. 또한 유산슬과 본연의 모습을 오가 더욱 유쾌한 분위기를 안겼다. 센스 있는 1인 2역도 관전 포인트였고 유산슬과 인연이 있는 화려한 게스트까지 출연해 더욱 풍성한 콘서트가 완성됐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M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