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종현 2주기…여전히 빛나는 푸른밤의 별[SS이슈]
    • 입력2019-12-18 08:36
    • 수정2019-12-18 08: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Untitled-1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K팝의 별이 푸른밤의 별이 된지 벌써 2년이란 시간이 지났다.

샤이니의 종현(1990~2017·본명 김종현)이 우리 곁을 떠난지 꼭 2년이 됐다. 종현은 2017년 12월 18일 27세 일기로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당시에도 많은 동료와 팬들이 슬퍼했고 아직도 많은 이들이 종현을 그리워하고 추모하고 있다.

2008년 5월 25일 그룹 샤이니로 데뷔한 그는 대한민국 대표 아이돌로서 K팝과 한류를 이끌었다. 종현을 잘 모르는 중장년층도 샤이니의 히트곡 속 그의 목소리는 알고 있을 것이다. 아이돌 멤버이자 싱어송라이터로 성장하며 자리매김한 종현은 말 그대로 빛이 났다.

아이돌 싱어송라이터가 언급될 때마다 가장 먼저 이름을 올렸던 종현은 2015년 자신의 첫 솔로 미니 앨범 ‘베이스’ 부터 첫 소품집 ‘이야기 Op.1’은 첫 솔로 정규앨범 ‘좋아’, 올해 공개한 ‘이야기 Op.2’까지 거의 모든 곡의 작사·작곡 참여해왔다. 아이유, 손담비, 엑소, 김예림, 이하이와의 작업을 통해서 또 다른 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종현은 자신을 향한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었다.

종현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K팝 대표 아티스트이자 SNS 등을 통해 시대와 소통하는 청년이었다. 종현은 성소수자, 위안부 할머니, 선거, 음악 산업, 아동학대, 세월호, 네팔지진, 국정교과서 등 현실의 민감한 문제를 함께 고민하며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자신의 목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2014년 2월 3일부터 3년여간 라디오 ‘푸른 밤 종현입니다’를 진행하면서 대중들과 교감하며 많은 것을 나누었다.

종현 2주기를 맞아 그를 추모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당신을 사랑합니다’는 글과 종현이 생전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했다. 샤이니 공식 인스타그램에도 같은 내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또 여전히 국내외 많은 팬들이 SNS를 통해 그를 기억하고 추모하며 그를 향한 그리움 마음을 전하고 있다.


hongsfil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