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시즌 ACL 조편성 완료…전북-요코하마, 울산-상하이선화 한 조
    • 입력2019-12-10 19:01
    • 수정2019-12-10 19: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우승 트로피 든 전북 녹색 전사들
전북 현대 선수들이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리그1 강원FC와의 경기 후 열린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전주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대진표가 완성됐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상하이 선화(중국)가 K리그 준우승팀 울산 현대와 한 조에 묶였고, K리그 3연패를 달성한 전북 현대는 J리그 챔피언 요코하마 마리노스와 맞대결을 벌인다.

AFC는 10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본부에서 2020시즌 ACL 본선 조추첨을 실시했다. 동아시아에 배정된 본선 16개 클럽 가운데 5개팀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플레이오프(PO)를 통해 4개팀의 본선행이 결정되고, 일왕배 우승팀도 합류하게 된다.

올시즌 중국 FA컵 우승을 차지해 ACL 본선 티켓을 따낸 상하이 선화는 울산, 호주리그 우승팀 퍼스 글로리, PO 승자와 F조 편성됐다. 상하이 선화에는 장기간 전북을 이끌었던 최강희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고, 장신 공격수 김신욱도 활약하고 있다. 조별리그에서 울산과의 두차례 맞대결을 통해 많은 이야깃거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K리그 챔피언 전북은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 시드니FC(호주), PO 승자와 H조에 배치됐다. H조에서는 K리그와 J리그 우승팀간의 자존심 대결이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FA컵 우승으로 2년만에 ACL 무대에 복귀한 수원은 중국 슈퍼리그 우승팀 광저우 헝다(중국), 말레이시아의 조호르 다룰 탁짐, 일왕배 우승팀(일본)과 G조에서 16강 티켓을 놓고 싸운다. 수원의 입장에서는 아시아 정상을 두차례나 밟은 광저우 헝다와의 맞대결이 다소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FC서울은 내년 1월 28일 PO를 통해 본선행이 결정된다. 상대가 동남아시아 팀이라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 수 앞서는 서울의 본선이 유력한 상황이다. 서울이 편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E조의 경우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가 활약하고 있는 베이징 궈안(중국), 치앙라이(태국), PO 승자가 한판승부를 벌인다.

K리그는 올시즌 ACL에서 8강에 단 한 팀도 올려놓지 못하는 등 최근 아시아 무대에서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를 냈다. 2020시즌 ACL에 도전하는 K리그 4룡이 한국 축구의 자존심을 살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