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악플로 힘들었던 과거, 은퇴까지 고민했다"
    • 입력2019-12-03 16:59
    • 수정2019-12-03 16: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규리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김규리가 악플로 고충을 겪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지난 2일 방송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규리가 출연해 김수미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규리는 “댓글의 98%가 악플이었다. 은퇴까지도 고민했다”라며 “더러워서 연예인 안한다 싶었다”라는 심경을 고백했다.

과거 광우병 관련 발언 이후 악플로 인해 힘든 시기를 겪었떤 것. 이어서 그는 “모두가 날 탓하는거 같았다. 사람들이 날 미워하는구나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긍정의 힘을 배우게 됐다는 김규리. 그냥 내 모습 그대로, 김규리로 있고 싶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SBS플러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