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측 "리조트 불법 영업 의혹? 현재 확인 중" [공식]
    • 입력2019-12-03 08:28
    • 수정2019-12-03 08: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조선로코-녹두전\' 제작발표회, 포즈 취하는 정준호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배우 정준호가 리조트 불법 용도 변경과 영업 의혹을 받고 있다. 정준호 소속사 STX 라이언하트 측은 이에 대해 “현재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A씨가 조성에 참여한 한 리조트가 불법으로 용도를 변경한 후 영업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일 방송한 SBS ‘8뉴스’에서는 강원도 춘천시 북한강변 옛 경춘선 철길 근처에 위치한 한 리조트의 임의 용도 변경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건물은 객실, 수영장 등이 갖춰져 있는데 유명한 배우가 이 리조트 조성에도 참여했다는 것. 하지만 다세대주택과 체육시설로 등록된 이 시설은 리조트로 운영해서는 안되는 곳이나 용도가 변경돼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해당 리조트 관계자는 “돈을 버는 행위는 아직 하지도 않았고 한 적도 없다. 세트장인데 사람들이 오해해서 예식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SBS는 유명 배우가 이 건물의 조성이 참여했고, 춘천시 명예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춘천시 소재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고, 춘천시 명예홍보대사인 배우 정준호가 의혹을 사고 있다.

한편 정준호는 최근 종영한 KBS 2TV ‘조선로코 녹두전’에 출연했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