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오늘(21일) 2년여만에 공식석상..청룡영화제 시상자[공식]
    • 입력2019-11-21 10:02
    • 수정2019-11-21 10:0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우빈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배우 김우빈(30)이 2년6개월만에 공식석상에 선다. 건강하게 회복한 모습이 드디어 대중들에게 공개된다.

김우빈은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리는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자로 무대에 서기로 했다.

김우빈이 지난 2017년 비인두암 진단으로 활동을 중단한 지 2년 6개월만의 공식석상이다.

지난 2011년 KBS2 ‘화이트 크리스마스’로 데뷔한 김우빈은 SBS ‘신사의 품격’, ‘상속자들’, KBS2 ‘학교2013’, ‘함부로 애틋하게’로 안방극장을 수놓았고, 영화로는 ‘친구2’, ‘기술자들’, ‘마스터’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흥행력을 입증하며 20대 톱스타로 우뚝 섰다.

특히 최고 흥행 감독으로 꼽히는 최동훈 감독의 신작에도 캐스팅되며 승승가도를 달린 김우빈. 그러나 비인두암 진단을 받으면서 활동 중단을 선언할수밖에 없었다.

다행히 건강을 회복하며 활동 복귀의 가능성이 점쳐지던 가운데 이번 청룡영화제를 통해 대중들에게도 그 모습을 확인시키게 됐다.

한편, 제40회 청룡영화상은 21일 오후 8시45분부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