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러거의 의문 "토트넘의 포체티노 경질, 이해하기 힘들다"
    • 입력2019-11-20 08:59
    • 수정2019-11-20 08: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체티노
마리우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출처 | 토트넘 트위터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제이미 캐러거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경질에 고개를 갸웃거렸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포체티노 감독을 전격 경질했다. 이유는 성적 부진이다. 토트넘은 올시즌 리그 12경기에서 3승5무3패(승점 14)로 14위에 머물러 있다. 지난 시즌 리그 4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룬 팀에게는 어색한 성적이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쉽게 내린 결정은 아니다. 지난 시즌 종반과 올시즌 초반 성적이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하지만 캐러거는 이러한 토트넘의 결정을 지지하지 않았다. 그는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매우 충격적이다. 올시즌 토트넘이 부진한 건 맞지만 포체티노는 그동안 기적을 써왔다”면서 “시기가 이상하다. 나는 경질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처음에 상호 합의에 의한 결정였을지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자신의 생각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은 포체티노가 재정적 구속에서 어떻게 했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지난 시즌 6위 안에 들 팀을 4위로 만들었고, 챔피언스리그 우승할 뻔도 했다. 이러한 사실은 포체티노의 자질을 보여주는 것이다. 토트넘의 이번 결정은 잘못됐다. 나는 포체티노 감독가 이번 시즌이 끝날 때까지 기회를 받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beom2@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