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X김슬기, 강력 워맨스 선사…아슬아슬 절친케미
    • 입력2019-11-12 09:05
    • 수정2019-11-12 09: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오연서 김슬기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배우 오연서와 김슬기가 강력한 워맨스를 선사한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극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신개념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 중 오연서와 김슬기는 각각 열정 충만한 체육교사 주서연과 월급의 70%를 ‘꾸밈비용’으로 사용할 만큼 치장하는 것을 좋아하는 김미경으로 분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상반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각기 다른 취향을 저격할 예정이다.

앞서 오연서와 김슬기는 극중 배역인 서연과 미경의 관계에 대해 ‘진심으로 상대를 응원하고 사랑하는 단짝 친구’라며 특별한 관계임을 밝혔다. 특히 오연서는 “촬영하면서도 ‘실제로 이런 친구 하나 있으면 인생을 다 가졌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큰 매력을 느꼈다. 그렇게 된 계기는 아무래도 슬기 씨와 서로 호흡이 잘 맞아서 그런 것 같다”고 전하며 워맨스에 불을 지폈던 바, 두 사람의 연기 앙상블을 기대케 하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주서연(오연서 분)과 김미경(김슬기 분)의 범상치 않은 케미가 예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다. 열정 충만한 체육교사 주서연은 편안한 면티와 후드집업을 고집하는가하면 외적인 모습을 중요시 생각하는 김미경은 세련되고 패셔너블한 착장으로 정반대의 성향을 보여주고 있는 것.

또한 패션에서 그치지 않고 식사량과 햇빛에 대처하는 자세마저도 완벽하게 다른 두 사람의 모습은 서로 다른 매력으로 강렬한 워맨스를 예감케해 본방사수 욕구를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 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에이스토리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