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7번 달고 김일성경기장 누빈다…벤투호, 북한전 배번 공개
    • 입력2019-10-15 14:36
    • 수정2019-10-15 14: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12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남자축구대표팀으로 29년만에 평양 원정에 나서는 태극전사들의 배번이 확정됐다.

한국과 북한은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3차전 경기를 갖는다. 이번 경기에서는 수비수 이용과 이재익이 엔트리에서 제외되고 나머지 23명이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린다.

평양 원정경기에서 벤투호 선수들의 배번은 크게 변동이 없다. 주장 손흥민은 자신이 줄 곧 써온 7번을 달고 김일성경기장을 누빈다.

지난 10일 스리랑카와의 홈경기에서 엔트리에 들지 못했던 수비수 김영권과 미드필더 황인범이 북한전 명단에 포함되면서 배번에 다소 변화가 찾아왔다. 이용이 즐겨쓰던 2번은 대표팀 막내급인 이동경에게 돌아갔다. 스리랑카전에서 이재익이 달았던 19번은 김영권에게 돌아갔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