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보다 아름다웠던 설리를 기억하며[SS이슈]
    • 입력2019-10-15 06:00
    • 수정2019-10-15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설리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마냥 환하게 웃던 그 아이가 하늘의 별이 됐다.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지난 14일 갑작스럽게 우리 곁을 떠났다. 어린 시절 부터 아름다운 외모로 주위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던 아이. 그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은 설리를 “우리 예쁜 설리”로 기억하고 있었다. 설리의 성장 과정을 함께 지켜봐온 관계자들은 “너무나 귀엽고 예뻐서 업어키웠다”며 과거의 일화들을 자랑스럽게 얘기했던 날도 있었다.

그런 꽃같은 아이의 갑작스런 소식에 모두가 충격에 빠졌다. 아역 배우 시절부터 에프엑스의 멤버로 무대위를 빛나게 했던 설리의 비보에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더욱이 설리의 경우 최근까지 광고 촬영 및 일정 등을 소화했고, 씩씩하게 힘겨운 상황들을 잘 이겨낼거라 믿었기 때문에 충격은 클 수 밖에 없었다.

한 관계자는 “최근 여러 일을 겪고 힘들어했지만, 잘 이겨낼거라 믿었다. 누구보다 당당한 설리였기 때문”이라면서 “연예인 동료들과의 관계도 좋았다. 스스럼없이 잘 어울렸고, 가끔은 힘든 얘기들을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그 내면의 깊은 슬픔은 함께 나누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하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다.

더욱이 스물 다섯 살의 나이, 가수와 배우 그리고 인플루언서로 다재다능했던 연예인 설리의 죽음은 충격적일 수 밖에 없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힘겹게 설리의 사망을 인정하는 보도자료를 낼 수 밖에 없었다.

소속사는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 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습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하며,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분들이 원치 않고 있습니다”는 말로 유가족을 대신해 입장을 밝혔다.

설리는 그동안 SNS 및 방송을 통해 가족에 대한 얘기를 하기도 했고, 가족들 역시 그를 믿었던 터라 갑작스런 소식에 망연자실 할 수 밖에 없었다. 먼저 세상을 등진 설리에 대한 예의, 그의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선택한 것 또한 비공개 장례식의 이유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