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신지 "김종민과 결혼? 20년 전이면 몰라도…" 왜?
    • 입력2019-10-12 09:46
    • 수정2019-10-12 09: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자연스럽게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코요태의 멤버 신지가 김종민을 “좋은 남편감”이라고 언급했다.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에 게스트로 출격한 신지는 “김종민이야말로 좋은 남편감”이라는 전인화와 강남에게 제대로 철벽을 쳐 폭소를 자아냈다.

12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는 게스트 신지와 강남이 ‘인화 하우스’를 방문해 이야기 꽃을 피운다. 이날 최고의 화제는 역시 오늘(12일) 결혼을 발표한 새신랑 강남이었다. 강남은 예비신부인 ‘빙상 여제’ 이상화에게 반해버린 순간부터, 그가 생각하는 매력 포인트까지 줄줄이 풀어내며 제대로 ‘염장’을 질렀다.

대화 중 강남이 “상화가 눈물도 참 많다”고 말하자 신지는 “상화나 나처럼 세 보이는 여자들이 은근히 눈물이 많아”라며 동감했다. 또 신지는 “예전엔 힘들어서 울었는데, 올해는 행복해서 많이 울었어요”라며 “저는 힘든 일은 다 종민 오빠에게 얘기해요”라고 김종민과의 끈끈한 팀워크를 드러냈다. 또 “저는 다 얘기하는데, 종민 오빠는 다 감추지만 결국 나한테 전부 걸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전인화는 “그런 사람이 좋은 남편감이라니까”라며 “종민이는 치명적인 매력이 있는 신지 같은 여자를 만나야 해”라고 갑작스러운 ‘커플 메이킹’에 나섰다. 하지만 신지는 “저 매력 없어요”라며 단번에 철벽 치기에 나섰고, “누나가 매력이 많지”라는 강남의 말에도 “그랬으면 종민 오빠가 나랑 이렇게 오래 일할 수 있었겠니?”라고 받아쳤다.

신지의 ‘초강력 철벽’ 속에서도 강남은 “그런데 저는 후배로서 안심이 된다”며 “마지막까지 둘 다 결혼 안 했으면, 둘이 결혼하면 되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신지는 경악을 넘어 ‘분노’에 찬 반응을 보여 전인화와 강남을 뒤집어지게 만들었다.

신지는 “저희가 일을 같이 시작한 초반이었으면 모를까 지금은…20년이 지났는데 지금은 너무 가족이다”라고 말해 공고한 ‘철벽’을 마무리했다.

한편, ‘자연스럽게’는 전인화 은지원 김종민 조병규가 빈 집이 늘어 가는 시골 마을에 새로운 이웃으로 입주, 평화롭지만 설레는 휘게 라이프를 선사하는 소확행 힐링 예능이다. 새신랑 강남의 풀 러브스토리와 신지X김종민의 20년 우정이 공개될 MBN ‘자연스럽게’는 12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