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아역 박상훈, 빗속 연기 투혼...공승연 향한 애절함
    • 입력2019-10-11 07:59
    • 수정2019-10-11 07: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꽃파당 박상훈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배우 박상훈이 빗속 연기 투혼을 펼쳤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에서는 개똥이(공승연 분)와 잃어버린 오라버니 강(장유상 분)의 애뜻한 재회에 이어, 어릴 적 추노꾼을 피해 도망치는 둘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상훈은 어린 강역을 연기하며 긴박함이 넘치는 빗속 열연을 펼쳤다. 개똥을 수풀 속으로 숨기는 강에게 가지 말라고 우는 개똥이를 애절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오라버니 개똥이 두고 어디 안가. 여기서 꼼짝 말고 기다려”라고 말하는 어린 강의 섬세한 감정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소속사 웨이즈컴퍼니 측에 따르면, 해당 신은 기온이 낮은 깊은 산속에서 장시간 촬영이 진행되었다는 후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상훈은 감정선을 끝까지 끌고 가는 열정을 보여 현장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

김수현, 이병헌, 조정석, 김성균 아역으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이름을 알린 박상훈. 오는 11월 영화 ‘신의 한수:귀수’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박상훈은 1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권상우 아역으로 캐스팅됐다.

한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쳐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