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무비]"전세계 25관왕+1994년 추억소환" '벌새' 김보라 감독을 아십니까?(인터뷰)
    • 입력2019-09-30 06:00
    • 수정2019-10-01 16: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보라 감독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솔직히 말하면, 감정을 느낄 겨를없이 바빴어요. 부담이라는 것은 다음 작품을 할 때 찾아올 것 같아요. (차기작에서)더 좋은 연출력을 보이고 싶어요.”
신예 김보라(38) 감독의 입가에서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그의 영화 ‘벌새’는 본격적인 개봉에 앞서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25개 상을 받아 개봉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김보라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벌새’는 1994년을 배경으로 1초에 90번 날갯짓을 하는 벌새처럼 사랑받기 위해 부단히 움직이는 14살 소녀 은희의 일상을 세밀하게 그려낸 작품. 당시 전국민에게 충격이었던 성수대교 붕괴부터 가부장제, 친구 및 선생님과의 감정 등을 여성의 시선으로 그려냈다. 무엇보다 3억원의 제작비로 만들어진 이 영화는 제작비 100억 원대 영화들이 즐비한 요즘, 개봉 30일 차인 지난 27일 누적관객 10만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남겼다. 1만 관객 돌파가 사실상 힘든 독립영화계에선 매우 이례적이다.

김보라 감독은 먼저 ‘전세계 25관왕’이라는 타이틀에 대해 “해외에서 혼자 상을 받고, 트렁크에 넣어왔다.(웃음) 해외에서 감독분들을 만나는 것도 보람됐다”면서 “작은 영화인데 25관왕 타이틀로 홍보가 돼서 좋았고, 감사했다. 또 개봉이나 장편작이 처음이라 모든게 새롭다. 모든게 처음있는 일이라 많이 배우고 있다”고 차분하게 말했다. 이어 “(벌새는)위로라는 말로는 부족한 어떤 만남이었다. 영화를 세상에 내놓고 관객들의 무수한 일상과 역사를 듣는 경험, 그것은 숫자와는 비교할 수 없는 축복이다”라는 말로 관객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벌새

‘벌새’는 김보라 감독과 많이 닮아있다. 김 감독이 중학생이던 시절 1994년의 정서를 스크린에 옮겼다. 이것이 너무나 세밀했고, 관객들의 잊혀진 감정들을 끄집어 낸 것일까.

김보라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을 하면서 여러명의 모습이 있었다. 나는 은희이기도 했고, 영주이기도 했으며, 아빠이며 엄마이기도 했다. 여러가지 제 모습들이 조금씩 묻어있다”면서 “지금의 영화들을 보면 마치 공장에서 찍어낸 것처럼 사람의 특징들이 드러나지 않을때가 있다. 나의 고유한 특색들이 공통의 이야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에게 1994년은 성수대교 사건이 인상깊었다. 88올림픽이 끝나고 모두 으쌰으쌰하는 분위기에서 다리가 무너졌을 때 그 이미지가 충격적이었다. ‘내가 이렇게까지 아팠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동시대를 살았던 우리 모두의 공동 트라우마이고 어떠한 형식으로 애도와 위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 나는 꼭 기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보라 감독2

‘벌새’의 흥행도 흥행이지만, 무엇보다 그의 마음을 기쁘게 했던 점은 비슷한 시기 여성 감독들과 나란히 영화를 선보이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다는 점이다. 두 번째 장편작을 내놓은 영화 ‘우리집’의 윤가은 감독과 김보라 감독은 서로를 응원하는 ‘크로스 GV’를 열었던 것. 두 감독은 서로의 영화를 보고 질문을 했다. 비슷한 시기 어쩌면 경쟁자일 수 있는 서로의 작품을 얘기하는게 부담스럽지는 않았을까. 김보라 감독은 “비슷한 시기의 여자 감독들을 만날 수 있는 시기였다. 서로 응원하고 지지하고 싶었다. 동시대를 함께 하는 창작자라 꼭 한번 해보고 싶은 의미있는 작업이었다”며 환하게 웃었다.

첫 장편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있는 김보라 감독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했다. 상업영화 혹은 이번에는 조금 더 이야기의 폭을 넓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앞섰지만, 김보라 감독은 달랐다. 김 감독은 “여성 이야기를 계속 하고 싶다. 여성의 눈으로 본 여성의 역사, 전쟁, SF영화 들을 해보고 싶다. 현실에 대한 여성들을 관찰하고 싶고, 친구들과 주변 사람들에게 여전히 많은 조언을 받는다”면서 “사람들에 계속 저에게 ‘7년에 한번 영화를 만드는 것은 하지 말라’고 한다.(웃음) 너무 의심하지 말라고. 열심히 저돌적으로 만들라는 조언을 많이 해준다”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만나고 싶은 배우로 전도연을 꼽으면서 “전도연씨와 작업을 해보고 싶다. 너무나 감사하게 시사회에도 와주셨다. 또한 ‘벌새’는 편지같은 영화로 기억됐으면 좋겠다. 자신의 삶을 돌아본다던가, 기억들을 호출하는 영화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whice1@sportsseoul.com

사진 | ㈜엣나인필름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