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케이윌 교통사고 알지 못한 채 한 행동. 사죄의 뜻 전해"[공식입장]
    • 입력2019-09-23 19:51
    • 수정2019-09-23 19: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정형돈돈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반성하고 있어. 앞으로 더 책임감 있는 모습 보이겠다.”

방송인 정형돈이 도 넘은 장난에 공식 입장을 밝히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또 사건의 당사자인 케이윌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밝혔다.

정형돈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23일 “당사 소속 개그맨 정형돈씨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자신의 언행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전해왔다”며 정형돈의 입장을 전했다.

정형돈은 이날 소속사를 통해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면서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면서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거듭 사죄의 뜻을 전했다.

정형돈
한편, 이날 논란은 MBC ‘마리텔’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의 정형돈과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의견으로 부터 시작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마리텔 V2’ 전용 실시간 방송 플랫폼 트위치 채널에서 생방송된 ‘무덤 TV’속의 한 장면에서 정형돈은 케이윌의 사진에 붓으로 두 줄을 그어 영정사진을 연상케했던 것.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날 케이윌을 태운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는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알려지자 각 인터넷 게시판에는 “도를 넘은 개그욕심이다” “제작진도 신중했어야” 등 의견이 올라왔다.

whice1@sportsseoul.com

<다음은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정형돈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