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편히 쉬자"...'아는 형님' 이상화가 공개한 강남과 연애한 이유
    • 입력2019-09-22 08:00
    • 수정2019-09-22 07: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JTBC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전 스케이트 선수 이상화가 가수 강남과 연애를 시작하게 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박세리, 이상화가 전학생으로 등장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상화는 “(강남에게) 언제 마음을 열었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지난해 무릎 재활로 힘든 시기를 겪었다고 털어놓으며 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다른 선수들은 대회에 참가하고, 라이벌 선수도 활동을 이어가던데 저는 다시 준비해도 따라잡기 힘들다는 생각이 들었다. 은퇴 고민을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후 이상화는 ‘정글의 법칙’ 출연자들과 가진 모임에서 이 고민을 털어놨는데, 강남이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상화는 “(강남이 제게) 너는 이미 레전드이고 너로 인해 힘을 얻은 사람들이 있다고 말해줬다. 걱정 내려놓고 편히 쉬자고 하더라. 당시 모두 호감이 있던 상황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렇게 썸을 타던 사이에서 본격적으로 연인 사이가 됐다는 것.

한편 이상화와 강남은 오는 10월 1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 지난해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으로 인연을 맺었고, 연애 1년여 만에 부부의 연까지 맺게 됐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JTB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