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낭심가격' 맥스챔프 명현만,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유튜버로 변신
    • 입력2019-09-17 15:00
    • 수정2019-09-17 15: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DSC_1177a
명현만.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조두순 낭심 가격’의 MAX 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36·명현만 멀티짐)이 유튜버를 겸직한다. 그는 선수이자 관장, 그리고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현만이는 못 말려’를 운영하는 유튜버까지 겸하게 됐다.

명현만이 유튜브를 시작한 것은 ‘여유시간’ 때문이었다. MAX FC로 이적한 이후 선수 뿐만 아니라, 체육관 운영에 힘을 쏟았고 이제 정착하여 여유가 생겼다. 또한 어린이를 성폭행한 조두순의 출소를 앞두고 “출소하면 낭심을 걷어차겠다”며 사회적 이슈에 적극적으로 뛰어든 것도 계기가 됐다. 여러 이슈들에 대해 팬들과 함께 소통하는 데 유튜브가 제격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명현만은 “체육관 운영에 많은 신경을 썼다. 이제 직원들도 자신이 할 일을 알아서 할 정도가 됐고 내게 조금씩 여유가 생겼다. 당시 체육관 확장까지 고민했지만 체육관을 비롯한 입식격투기 등 여러가지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채널인 유튜브를 알게 됐고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명현만이 처음부터 유튜브를 시작하진 않았다. 다른 SNS를 통해 재미있는 영상을 올렸고 좋은 반응이 왔다. 유튜브를 시작하자 금방 구독자가 붙기 시작했다. 약 한달만에 1천명의 구독자를 모으게 됐다. 입식격투기 헤비급 챔피언 답지 않게 귀엽고 엉뚱한 행동은 많은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아직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재미있게 봐주시는 분들이 계셔서 행복하다. 그간 쌓았던 격투기 지식, 그리고 육아에 대한 영상을 찍는데 재미있게 봐주신다. 다만 혼자 편집하고 촬영하다보니 개인 시간이 적어진 부분은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헤비급 챔피언으로 명현만이 그리는 향후 계획은 1차 방어전이다. 국내 선수 가운데 딱히 붙고 싶은 선수는 없다. 가능하다면 해외 선수와 붙고 싶은 마음이다. 선수 생활 이외의 외부 활동도 생각 중이다. 선수 생활을 마감할 시기도 생각해야 하기에 다른 활동도 모색 중이다.

“국내 선수와는 경기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제롬 르 벤너를 생각했는데 얼마전 경기를 보니 그에게 세월의 흔적이 느껴졌다. 마이티모나 미르코 크로캅도 이젠 격투계의 고문으로서 대접해줄 나이가 된 것 같다. 생각해보니 바다 하리 와는 괜찮을 듯 하다. 물론 내가 열세라는 것은 알지만 나와 나이도 비슷하고 인간성이 별로인 선수라 승패를 떠나 때려줘야 할 선수라고 생각한다.”

한편 MAX FC 는 9월 29일 서울 종로 마로니에공원에서 ‘9회 종로구협회장배 전국킥복싱, 무에타이 신인 선수권 대회’와 ‘MAX FC 퍼스트리그 12’를 개최한다.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