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정국, 지인들과 휴가 거제도行 왜곡 유감...CCTV 유출 등 법적 대응"[공식입장]
    • 입력2019-09-17 10:48
    • 수정2019-09-17 10:4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ㄴㄴㄴㄴ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열애설을 일축했다.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의혹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도 밝혔다.

빅히트는 17일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힙니다”라고 전했다.

이날 온라인 상에는 정국이 거제도에서 목격됐다는 내용의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국으로 보이는 한 남성이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다른 사진은 CCTV 사진이다. 해당 사진 속 남성은 짧은 금발 여성과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에 대해 빅히트는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습니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입니다”라고 강경 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다음은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힙니다.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습니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입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입니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힙니다.


monami153@sportsseoul.com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