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와 김학범호 10월 일정 확정…화성서 10~11일 연이어 출격
    • 입력2019-09-11 10:37
    • 수정2019-09-11 10:3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90910079283 (1)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남자 국가대표팀과 U-22대표팀의 10월 일정을 확정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국가대표팀은 월드컵 2차예선 두 번째 경기인 스리랑카전을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갖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U-22 대표팀도 다음달 11일과 14일 오후 8시 우즈베키스탄과 친선 2연전을 갖는다. 장소는 각각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과 천안종합운동장이다. 이로써 화성에서는 남자 국가대표팀과 U-22대표팀 경기가 다음달 10일과 11일 연이틀 펼쳐진다.

스리랑카전은 월드컵 2차예선 첫 홈경기다. 벤투호는 투르크메니스탄전에 이어 2연승에 도전한다. 스리랑카는 월드컵 2차 예선에 16년 만에 올라온 복병이다. 투르크메니스탄과 홈경기(5일)에서 0-2, 북한전(10일)에서 0-1로 패했다. 역대전적은 1979년 ‘박대통령 쟁탈 국제축구대회’에서 한번 만났으며 6-0으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스리랑카전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고 북한 원정을 떠나는 것이 최고의 시나리오다.

김학범호도 AFC U-23 챔피언십을 앞두고 전력을 가다듬는데 잰걸음이다. 시리아와 평가전이 취소되면서 10월 우즈베키스탄과 2연전이 더욱 중요해졌다. 우즈베키스탄은 F조 1위로 AFC U-23챔피언십 본선에 진출했다. U-23 대표팀간 가장 최근 경기는 지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으로 연장 혈투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내년 1월 태국에서 개최되는 AFC U-23 챔피언십은 올림픽 예선을 겸해 열려 상위 3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갖는 중요한 대회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