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BJ 양팡과 식사 거절에 극단적 시도 선택한 40대 열혈팬
    • 입력2019-08-23 02:00
    • 수정2019-08-23 10:5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인터넷 방송플랫폼 아프리카TV 인기 BJ 양팡(본명 양은지)의 열혈팬이 시청료 개념인 별풍선 환불을 요구하며 한강에 투신한 소식이 전해졌다.


22일 '인사이트'는 "3000만원 상당의 별풍선을 쏜 BJ 양팡의 한 열혈팬이 '양팡이 약속을 지키지 않아 천호대교로 갈 예정'이라는 제보를 받았다"며 해당 제보자와 인터뷰 한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 A(45)씨는 "열혈팬은 전통적으로 소원권이라는 것을 받는데 양팡에게 '식사를 하자'고 했으나 들어주지 않았다"면서 "금전적 피해보다 약속 이행을 하지 않았다는 배신감과 상실감이 크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는 "A씨가 '119가 자신을 구조하려 한다'면서 '끝까지 직진하겠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했다"면서 "A씨와 연락이 두절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인사이트'가 해상 사실을 즉각 신고하면서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하지만 경찰은 A씨를 찾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인사이트'는 A씨가 "TO 양팡. 없는 약속들이었다. 환불하라. 엄마, 누나 미안해"라고 적힌 글을 찍은 사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다행히 투신을 시도한 A씨는 구조대 덕분에 그의 가족에게 인계됐다. 그는 현재 집에서 보호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인사이트'는 전했다.


한편 양팡 측은 A씨의 주장에 관해 "들은 적도, 들어줄 이유도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양팡은 지난해 아프리카TV 페스티벌 BJ어워드 여자 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양팡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