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숨겨서…" 배우 김승현, 전 부인과 이혼 이유 고백
    • 입력2019-08-16 06:15
    • 수정2019-08-16 06: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배우 김승현이 아내와 이혼하게 된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김승현은 최근 KBS1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자신의 딸 수빈의 친엄마이자 전 부인에 대해 언급하며 오랜 시간 하지 못했던 얘기를 고백했다.


그는 전 부인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선배들이 불러서 갔는데 수빈 엄마가 창가에 앉아 있었다. 첫눈에 반했다"고 전했다. 이어 "1년 간 짝사랑을 했다. 그때 수빈 엄마와 너무 진하게 사랑을 했다. 나중에 부모님이 임신 소식을 듣고 너무 놀라셨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어린 나이 갑작스럽게 생긴 아이로 인해 두 사람은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다. 그는 "수빈이가 태어난 후 양가 부모님이 첫 대면 했다. 당시 스케줄이 있어서 내가 가지 못했다. 외가 쪽에서는 와보지도 않으냐며 화를 냈고, 그 후로 오해가 풀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방송 활동을 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을 때였다. 일에 지장이 생길까 봐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숨기고 활동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이를 숨긴 것 때문에 전 부인이 불쾌해했고, 이로 인해 관계가 틀어져서 헤어지게 됐다"며 이혼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김승현은 1997년 잡지 모델로 연예계에 발을 들였다. 최근에는 '알토란', '살림하는 남자' 등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ㅣKBS2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