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이번에는 환치기-해외원정 도박 의혹
    • 입력2019-08-08 16:07
    • 수정2019-08-08 16:0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양현석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에 대한 또 다른 혐의가 추가됐다.

일요신문은 8일 “최근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가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13억 원 상당의 무등록 외국환 거래, 일명 ‘환치기’를 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 돈이 해외 원정도박 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으며,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지난 7일부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또한 금융정보분석원(FIU)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의 환치기 혐의 등을 입증할 수 있는 자금흐름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양현석에 대한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4년 외국인 투자자들을 한 유흥주점에 불러 성접대 등을 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로 최근에는 탈세 의혹을 받기도 했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