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예고' 선미, 멍투성이 된 다리 눈길…연습의 흔적
    • 입력2019-08-08 07:42
    • 수정2019-08-08 07: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가수 선미가 연습으로 멍 투성이된 다리를 공개했다.


8일 선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무 멘트 없이 다리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무릎과 발가락 쪽이 멍투성이가 된 선미의 다리가 담겨 있다. 컴백을 예고한 선미는 안무 연습 중인 근황을 전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린 동시에 피나는 연습을 방증했다.


앞서 선미는 지난 3월 발매한 싱글 앨범 '누아르(Noir)' 이후로 약 4개월 만에 컴백 소식을 알려 팬들의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8월 컴백을 목표로 준비 중인 선미는 직접 작사작곡한 곡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한편 선미는 '가시나', '주인공', '사이렌', '누아르'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성공적인 솔로 여가수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선미는 지난 2월 서울을 시작으로 전 세계 18개 도시를 돌며 첫 월드투어를 펼쳤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선미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