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후원, '2019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10월 결선 개최
    • 입력2019-07-31 09:57
    • 수정2019-07-31 09: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 서울, 세종 등 전국 각지서 클래식 17개팀, 실용음악 9개팀 등 총 26개팀 예선 신청해
- 올 10월 GMF 본선 무대 서는 6개팀, 2천만원 상당 상금·음악 무대 출연 기회 제공

사진1
제3회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축제(Great Music Festival)’ 포스터. 제공|SK이노베이션
사진2
지난해 10월 열린 GMF 결선 무대에 진출한 팀들이 공연을 펼치고 있는 모습. 제공|SK이노베이션

[스포츠서울 이혜라 기자]제3회 ‘전국 발달장애인 음악축제(Great Music Festival, 이하 GMF)’의 본선 진출팀이 확정됐다.

GMF는 하트-하트재단이 주최하고 SK이노베이션, 문화체육관광부, SM엔터테인먼트,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후원하는 클래식·실용음악 부문 발달장애인 그룹 음악 경연축제다. 올해는 오는 10월 23일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개최된다.

하트-하트문화재단은 제 3회 GMF 무대에 나설 본선 진출팀을 공개했다. 제 3회 GMF에는 서울, 부산, 대전, 울산, 대구 등 전국 각지로부터 클래식 분야 17개팀, 실용음악 분야 9개팀 등 총 26개팀이 예선 참가를 신청했으며, 7월 19일 예선 심사를 거쳐 총 6개 본선 진출팀이 가려졌다.

올해 확정된 본선 진출팀은 클래식분야의 다소니 챔버 오케스트라, 드림하이 팝스 오케스트라, 밀알첼로앙상블 날개, 비쥬앙상블, 위드심포니 오케스트라, 실용음악분야의 해와달밴드이며, 10월 23일 본선에서 최종 우승팀이 가려질 예정이다.

이번 GMF 본선 진출팀에게는 순위별로 총 2000만원 상당의 상금과 음악 활동을 펼칠 수 있는 다양한 연주 무대 출연 기회가 제공된다. 본선에서는 진출팀의 경연과 함께 성재창 트럼피터와 발달장애인 음악인과의 협연 등의 행사도 예정돼있다. 지난해 재능기부로 사회를 맡았던 방송인 이수근 씨는 올해도 사회를 맡을 예정이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2016년부터 발달장애인 대상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최근 3년 간 GMF 행사를 후원, 출신 팀들에게는 SK본사 및 울산CLX, SK인천석유화학 등 지역 사업장 공연 및 지역 축제에서 공연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왔다.
hrle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