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마리 "각서 요구" VS 홀리데이랜드 측 "사실무근"…논란 계속[SS이슈]
    • 입력2019-07-30 08:22
    • 수정2019-07-30 08:2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앤마리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측이 영국 팝가수 앤마리 등의 공연 취소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29일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의 공연 기획사 페이크버진 측은 SNS에 사과 입장문 및 환불 안내에 대해 게재했다. 페이크버진 측은 “28일 일부 공연 취소 및 기상 악화 등으로 인해 마음 고생을 겪으셨을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히며 기상 악화, 일부 아티스트의 공연 취소, 안전 사고 각서 등에 대해 해명했다.

페이크버진 측은 “‘무대 파손 시 발생하는 인명 피해에 대해 책임질 것을 요구하는 각서에 서명해야 한다고 들었다’고 트위터에 올린 앤 마리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아티스트 측 또한 이 내용을 인정하여 현재는 해당 게시물을 내린 상태”며 “오후 4시경부터 강풍이 동반되는 날씨가 이어지며 이에 본 기획사는 프로덕션 업체로부터 양 무대 스케줄을 이어가기 이전에 안전 점검을 실시하는 것이 좋겠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공연 재개에 있어 안전상의 위험이 없다는 부분을 프로덕션 업체 측에 거듭 확인하고 아미네 측의 동의를 얻은 뒤 공연을 진행했다. 하지만 다니엘 시저와 앤 마리 측의 매니지먼트 측에서는 ‘안전상의 이슈’로 공연 진행이 불가하다는 결정을 내렸다”면서 “안전상의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 프로덕션 측과 안전하지 않다는 아티스트 측 사이에서 긴급하게 판단을 내려야 했던 본 기획사는 두 아티스트 측 매니지먼트의 결정에 따라 해당 무대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페이크버진 측은 “현재 본 기획사는 무대 안전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주장하는 프로덕션 업체에 사실 규명을 요청한 상태이며 해당 아티스트 측과도 이와 관련해 자세한 사실 파악 및 해결을 위해 노력 중이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환불 절차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지난 27,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진행된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은 기상 악화로 일부 공연이 취소되는 과정에서 “아티스트의 요청으로 공연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출연 예정이었던 앤마리는 SNS를 통해 이에 대해 반박해 논란이 됐다.

또한 앤마리는 팬들을 위해 직접 호텔 라운지에서 게릴라 콘서트를 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하 페이크버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공연기획사 페이크버진입니다.

우선, 28일 일부 공연 취소 및 기상 악화 등으로 인해 마음 고생을 겪으셨을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1. 기상 악화

오후 4시경부터 강풍이 동반되는 날씨가 이어지며 이에 본 기획사는 프로덕션 업체로부터 양 무대 스케줄을 이어가기 이전에 안전 점검을 실시하는 것이 좋겠다는 내용을 전달받았습니다. 이에 사브리나 클라우디오의 공연 종료 후, 관객분들께 30분간의 안전 점검 공지를 드렸고, 점검 기간이 예상 보다 지연되어 30분간의 안전 점검이 추가로 실시되었습니다.

2. 일부 아티스트 공연 취소

점검 한 시간 뒤, 본 기획사는 프로덕션 업체로부터 바람이 특히 심한 홀리데이 스퀘어는 예정된 일정을 중단하고 선셋 스테이지는 공연 재개가 가능하다는 사인을 전달받았습니다. 대기 시간이 한 시간으로 길어진 만큼 일정 조정이 불가피했고, 내부 논의 후 부득이하게 빈지노 측에 공연 취소 결정을 전달드렸으며, 홀리데이 스퀘어에서 공연 예정이었던 아미네를 선셋 스테이지의 19:30-20:15 무대로 조정하였습니다. 공연 재개에 있어 안전상의 위험이 없다는 부분을 프로덕션 업체 측에 거듭 확인하고 아미네 측의 동의를 얻은 뒤 공연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다니엘 시저와 앤 마리 측의 매니지먼트 측에서는 ‘안전상의 이슈’로 공연 진행이 불가하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안전상의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 프로덕션 측과 안전하지 않다는 아티스트 측 사이에서 긴급하게 판단을 내려야 했던 본 기획사는 두 아티스트 측 매니지먼트의 결정에 따라 해당 무대를 취소하기로 하였습니다. 현재 본 기획사는 무대 안전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주장하는 프로덕션 업체에 사실 규명을 요청한 상태이며, 해당 아티스트 측과도 이와 관련해 자세한 사실 파악 및 해결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3. 안전 사고 각서

“무대 파손 시 발생하는 인명 피해에 대해 책임질 것을 요구하는 각서에 서명해야 한다고 들었다.”라고 트위터에 올린 앤 마리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아티스트 측 또한 이 내용을 인정하여 현재는 해당 게시물을 내린 상태입니다. 본 기획사는 앤 마리를 비롯한 그 어떤 뮤지션에게도 이 같은 각서에 서명을 요구한 적이 없습니다.

4. 타임테이블 및 실시간 지연 공지 미흡에 관한 사과

타임테이블 및 현장 운영 상황에 관하여 실시간으로 공지를 하지 못한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달 드립니다. 차후 공연 운영에도 이 점 주지하여 불편함이 없는 공연 관람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불편함을 겪고 실망감을 느끼셨을 관객분들과 공연하기를 원했지만 아쉽게 무대에 오르지 못하신 모든 아티스트 분들께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합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앤마리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