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인터콘티넨탈 코리아 김새미, 스칼렛 요한슨의 블랙위도우가 나의 꿈![이주상의 e파인더]
    • 입력2019-07-16 06:28
    • 수정2019-07-16 06:2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DSC_9529
김새미.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스칼렛 요한슨이 맡은 블랙위도우 역할을 하고 싶다”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의 아세아타워에서 ‘2019 미스 인터콘티넨탈’ 서울 지역 예선이 열렸다. 이 대회에서 3위를 참가한 김새미는 현역 모델 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또 영국의 유서 깊은 명문인 런던대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는 재원이다.

176cm의 늘씬한 키와 화려한 포징 그리고 다채로운 표정으로 김새미는 단연 눈에 띄는 후보였다. 한복, 드레스, 모노키니 심사를 거치며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아 3위에 선정됐다. 김새미는 사회자가 진행한 인터뷰에서 “할리우드 배우를 꿈꾸는 김새미입니다. 미스 인터콘티넨탈이라는 타이틀이 세계무대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 지원했다”며 자신의 야망을 내비쳤다.

런던대학교에서 영화제작을 전공하고 있는 김새미는 “마블영화의 매력에 빠져 전공도 영화와 관련된 학과를 선택했다. 제작은 물론 배우로도 활동하고 싶다”며 “스칼렛 요한슨을 좋아하는 데다 요한슨이 맡은 마블 영화의 블랙위도우처럼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해보고 싶다. 꼭 할리우드에 진출하고 싶다”며 목표를 밝혔다.

김새미는 틈 날 때 마다 배우와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학비도 벌 겸 미래의 연기자로서 수업을 미리 받고 있는 셈. 김새미는 “방학 때는 고향인 부산에서 모델 활동을 하고 있다. 런던에서는 백화점의 패션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유럽인을 능가하는 신체조건과 동양적인 선이 호평을 받아 무대에 많이 서고 있다”고 들려줬다.

오는 8월에 열리는 결선에 대비해 김새미는 “전국에서 최고의 매력을 가진 후보들이 참가할 것이다. 몸은 더욱 탄탄하게 만들 계획이고 지식도 많이 쌓을 계획이다. 무엇보다 무대를 즐길 줄 아는 여유로운 마음을 갖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올해로 48년째를 맞는 미스 인터콘티넨탈은 미스 유니버스, 미스 월드와 함께 세계 3대 미인대회로 이름이 높다. 미스 인터콘티넨탈 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오는 8월 24일 전국에서 선발된 후보들을 상대로 전국대회를 연 후, 12월 인도에서 열리는 세계대회에 1위 후보자를 출전시킬 계획이다.

DSC_9520
김새미.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DSC_9536
김새미.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DSC_9518
김새미.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DSC_9524
김새미.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DSC_9521
김새미.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