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측 "퓨전 한복 논란 사실과 달라…심사 NO, 전년 수상자 고별쇼"
    • 입력2019-07-13 08:19
    • 수정2019-07-13 08: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미스코리아' 주최 측이 의상 논란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이하 '미스코리아') 측은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의상 논란에 대한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미스코리아' 측은 "'미스코리아' 중 2부 전년도 미스코리아들의 고별행진 의상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보도와 소문이 있어 사실 관계를 분명히 밝힌다"며 "논란이 되고 있는 퓨전 한복은 2019년 미스코리아 후보자들이 착용한 게 아니고, 전년도인 2018년 미스코리아 진, 선, 미 7인이 고별행진을 진행하기 위해 입장하는 과정에서 입은 의상이다. 따라서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는 대신 퓨전 한복을 입혔다'는 지적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의상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한복을 제작했던 '김예진 한복' 측이 전년도 미스코리아 본인들과 직접 디자인을 협의해 제작한 것"이라며 해당 한복 업체 측이 '미스코리아' 의상과 동일한 콘셉트로 일반 패션쇼도 기획 중임을 설명했다.


끝으로 '미스코리아' 측은 "이번 대회를 '엄마와 나'라는 큰 주제로 구상했다"며 "의도치 않게 퓨전 한복 문제로 본 주제의 의미가 퇴색돼 안타까울 뿐이다. 향후 이런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만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전파 또는 보도하는 행위는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앞서 지난 11일 서울시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미스코리아' 2부에서는 전년도 미스코리아들의 고별행진이 이어졌다. 전년도 미스코리아 진, 선, 미 7인이 퓨전 한복 의상을 입고 등장한 가운데 코르셋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으로 과한 노출을 선보여 비난을 받았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ㅣKCPA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