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日 공연 중 의상 흘러내리는 사고...네티즌 응원 이어져
    • 입력2019-06-27 08:22
    • 수정2019-06-27 08: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효정기자] 가수 구하라(28)의 일본 복귀 무대에서 방송사고가 났다. 이에 일본 네티즌들은 안타까움과 응원의 말을 전했다.

지난 26일 구하라는 일본 매체 TV도쿄 음악 특집 '테레토음악제 2019' 무대에 섰다. 이날 무대에서 구하라는 카라의 히트곡 '미스터'를 열창했다.


구하라가 격렬한 안무를 펼치던 도중 의상 상의가 조금씩 흘러내려가 약 20초 동안 가슴부위의 보조의상이 노출되는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구하라는 당황하지 않고 카메라가 비추지 않는 방향에서 옷매무시를 고친 뒤 자연스럽게 무대를 이어갔다. 하지만 해당 무대는 생방송이었고, 방송사고 역시 그대로 전파를 탔다.


무대가 마무리된 후 진행자의 "오늘은 아슬아슬한 해프닝이 있었지요?"라는 질문에 구하라는 "조금 조마조마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최근 힘든 일을 겪음에도 의연하게 대처하는 구하라의 모습을 본 일본 네티즌들은 "아직 상처가 다 아물지 않았을 텐데 힘냈으면" "당황하지 않고 대처하는 모습이 멋있다" "누군가 이용하지 않았으면" "앞으로 일본에서 승승장구하길"이라며 안타까움과 응원의 뜻을 보였다.


구하라는 최근 일본 유명 연예기획사 프로덕션 오기와 전속 계약을 맺고 일본 활동 개시를 알렸다. 이날 '테레토음악제 2019' 복귀 무대가 일본 복귀의 시동을 알리는 무대였다. 지난 22일 구하라는 자신의 SNS 계정에 새 프로필을 공개하고 "앞으로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극단적 시도를 한 뒤 의식을 잃은 채로 매니저에게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이후 건강을 되찾은 구하라는 다수의 일본 매체에 "여러 가지 사정이 겹치면서 마음이 괴로워졌다"며 "이제부터 건강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hohyojeong@sportsseoul.com


사진 | TV도쿄 방송화면, 구하라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