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 양현석, 9시간 경찰 조사 귀가
    • 입력2019-06-27 06:00
    • 수정2019-06-27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양현석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경찰에 소환된지 9시 간 만에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오후 4시께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27일 일 0시 45분께 돌려보냈다. 양현석은 취재진을 피해 준비된 차량을 타고 경찰청을 급히 빠져 나갔다.

경찰은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 보도한 내용을 토대로 관련 의혹에 대한 사실 관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조사 결과에 따라 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양현석은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던 시절 서울 고급 식당, 해외 등에서 외국인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식당을 통째로 빌려 말레이시아 투자자 조 로우를 접대했으며, 이 자리에 YG 소속 가수 싸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일명 ‘정마담’과 유흥업소 여성들이 다수 동원됐다는 증언이 이어졌다. 또 이 식당과 술집, 해외에서 성 접대가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은 접대시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싸이도 지난 16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했다. 이외에도 받았다. 경찰은 술집 종업원 등 10여명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성접대 의혹에 대해 양현석은 그동안 모든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