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정X신혜선, 완벽한 그녀들 新'인생캐' 만든다[SS드라마]
    • 입력2019-06-13 10:01
    • 수정2019-06-13 10: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임수정 신혜선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완벽한 그녀들이 ‘인생캐릭터’를 만들고 있다.

여주인공들의 캐릭터들이 변하고 있다. 배우 임수정이 최근 첫선을 보인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와 신혜선이 활약하고 있는 KBS ‘단, 하나의 사랑’이 그렇다. 모든 걸 다 가진듯 완벽하면서도 인간적인 캐릭터들이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한때 비슷비슷한 신데렐라 스토리라고 치부되거나, 혹은 민폐녀라고 평가절하 될만큼 여주인공들의 캐릭터들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사는 경우들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작에서는 확실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고, 임수정과 신혜선이 그 중심에 서 있다. 물론 그동안에도 팜므파탈들과 냉철한 커리어우먼, 전문직 여성들이 등장하며 화려하게 눈길을 모은바 있다. 이들과 비교하면 임수정과 신혜선이 보여주는 인물들에게서는 어떤 다름이 있는 것일까.

[포토]\'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임수정
배우 임수정이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먼저 임수정은 현실에서도 만나고 싶은 워너비 커리어우먼으로 많은 여성들에게 대리만족을 주고 있다. 극중 임수정은 워커홀릭이면서도 스스로를 더 사랑하는 모습으로 당당하게 회사에 할 말은 하는 배타미 역을 그려내 박수를 받았다.

그렇다고 매사 똑 부러지고, 당찬 모습만 보여주는 것은 아니다. 쿨한 배타미는 인생의 쓴맛과 좌절을 느끼는 순간이나 기대고 싶은 남자 앞에서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며 입체적인 인물을 그려내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더욱 높였다. 게다가 스스로의 나약함을 인정하는 모습이 오히려 캐릭터의 자존감까지 엿볼수 있게 하며 ‘완벽한 캐릭터’로서 더욱 부러움을 사게 만들고 있다. 이같은 임수정의 캐릭터는 그동안 대중들의 뇌리에 남아있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와는 비교가 된다. 임수정이 이번 캐릭터로 또 하나의 인생작을 만들 수 있으리라 기대가 모아지고 있기도 하다.

[포토]]사랑스럽게 하트 만들어보이는 신혜선
배우 신혜선이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그런가 하면 신혜선은 ‘단, 하나의 사랑’에서 비운의 발레리나 이연서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연서는 발레단을 운영하던 부모님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상속녀가 된 후 온갖 사기꾼들이 들러붙으면서 사람을 믿지 못하는 냉소 대마왕이 된 인물이다. 또한, 최고의 발레리나가 됐지만 불의의 사고를 당하면서 꿈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가 현재는 다시 무대에 서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중이다. 특히 시니컬한 성격의 여주인공으로서 늘 짜증 섞인 얼굴을 하고, 사고후 굳은 몸을 극복하고 무대에 서기 위해 노력하는 장면 속에서는 힘든 고충이나 집중한 모습을 표현하느라 인상을 쓴 얼굴이 계속되며 기존의 다른 작품 속 여주인공들과는 확연히 다른 클로즈업을 보여주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으로 국민드라마의 주역이 됐던 신혜선이 이번 드라마로 또 한번 팬들을 감탄시키며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만드는 중이다.

이에 드라마 관계자는 “최근 관심작들은 여주인공들에게 상당한 능력이 있고 더 성장해나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만족감을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단순히 외적으로 예쁘고 매력적인 캐릭터에 관심이 머무는 것이 아니라 인간적으로 얼마나 귀감이 되는 인물이 되는가에도 관심을 보이는 모습이다. 그만큼 시청자들의 눈높이가 많이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cho@sportsseoul.com

사진|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